본문영역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하단링크 바로가기
담당자정보
  • 부서 : 정책기획관
  • 이름 : 신대식
  • 문의전화 : 043-220-2118
충북은 소백산맥차령산맥이 지나고 있습니다.
하나의 지리구로서 형성되어 있고, 서경은 구릉지 및 평야로 되어 있어 다소 개방적인 남고북저지형이다. 경북과 전북을 경계로 하는 소백산맥은 장년기 산지로서 비교적 험준한 산으로 연이어 있다.
충청북도의 관계적 위치를 보여주는, 충청북도 지역의 색이 도드라진 대한민국 전도

충청북도는 한반도의 중앙부에 위치한 내륙도이다. 우리도는 우리나라에서 바다에 접하지 않은 유일한 내륙도이며 바다와 가장 가까운 지점인 진천군 백곡면 서단에 있는 서운산도 충청남도 아산만의 방파제까지의 거리는 무려 47km나 된다.

이와 같이 격해율이 큰 충청북도는 북동쪽에 태백산맥, 동쪽에 소백산맥, 북서쪽에 차령산맥으로 차단된 거대한 분지지형을 형성하고 있어 우리 나라에서 보기 드문 대륙성기후의 특징을 나타내고 있다. 예를 들면, 북쪽에 위치한 충주는 서울에 비하여 1월의 평균 기온이 2℃가량이나 낮고 제천은 3℃까지 낮으며 남쪽에 위치한 추풍령은 같은 위도선 상에 있는 포항보다는 2℃나 낮다. 뿐만 아니라 우리도의 동쪽 경계지역은 지형이 험준한 태백산맥과 소백산맥이 달리고 있어 강원도 지방과 같이 전작 중심의 농업경관을 나타내고 있다. 때문에 도민의 기질이 온후순박하고 충효의 정신이 탁월하였다.

그러나 최근에 와서 철도, 도로 등 교통수단과 전신전화 등 통신시설이 크게 확충되었고 도내의 곳곳에 대단위 공장이 건설됨에 따라 순진하면서도 강직하고 온순하면서도 진취적인 충북의 도민상이 성숙되고 있다. 조선시대에 압록강, 두만강유역의 경략이 성공되어 이들 지역이 우리의 영토로 수복되기전 까지는 안주에서 영흥에 이르는 선이 국경선이었을때 우리나라의 중심지점은 충주였다. 즉, 충주에서 안주까지 360km, 영흥까지 300km, 부산포까지 250km, 목포까지는 280km가 된다. 그래서 중원 또는 충주라는 지명이 자랑으로 쓰이고 있으며 한반도의 중앙을 상징하는 국보 6호로 지정된 중앙탑이 충주시 중앙탑면(가금면)에 위치하고 있다.

충청북도는 독자적인 특성을 유지하면서 주변지역과 밀접한 상관관계를 맺고 있다. 우리도는 북쪽은 경기도와 강원도, 동쪽은 경상북도, 서쪽은 충청남도, 남쪽은 전라북도사이에 자연적경계를 이루고 있어 주위와 독립된 지리구를 형성하고 있다. 그러나 충청남도와의 사이는 금강을 경계로 하고 있어 옛부터 금강은 동서간에 교착을 촉진시키는 구실을 하여 광활한 평야를 관개하였으므로 충청북도와 분리하는 작용은 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양도는 동질의 지역성을 형성하여 왔다.

충청남·북 양도를 동일의 지리구로 보았을 때 청주, 공주, 대전은 지역적으로 중심지인 동시에 정치, 경제, 문화의 중심지로서 같은 문화권을 형성하고 있다. 북쪽 경기도와의 경계는 차령산맥이 가로 놓여 있으나 저산성 산지로서 교통에 큰 장애를 주지못해 옛부터 중부 문화권 속에서 성장 발달하였다. 우리도의 동쪽을 가로막고 있는 소백산맥은 일찍이 백제와 신라사이의 국경선이었을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중부, 영남 , 호남 문화권의 분수령을 형성하였다. 그러나 1900년대초에 경부선과 중앙선철도가 개통되고 연이어 호남선철도의 완공으로 지형적 장벽이 무너지기 시작하였고 1970년 7월에 역사적인 경부고속도로의 개통과 함께 중부고속도로, 중부내륙고속도로, 중앙고속도로, 호남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의 준공으로 소백산맥의 장벽은 완전히 허물어져 영호남지방과는 일일생활권에 들게 되었다.

아울러, 충청북도는 국토의 중심에 위치하여 국가균형발전과 국민 대통합을 이룰 수 있는 최적지로, 1997. 4. 28. 개항한 청주국제공항과 국내 유일의 고속철도 분기역인 KTX 오송역이 그 중심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주목된다.